사냥 조류를 훈련시키는 법

사냥 조류를 훈련시키는 법

NomadicCultural heritage

손에 애완 동물을 들고 심지어 말을 타고 있는 사냥꾼을 보면 그 순간 관심을 가지게 될 것입니다. 전통 옷을 입은 멋있는 남성과 날씬한 소녀는 매우 인상적일 것입니다. 그리고 주인이 새와 조화롭게 어울리는, 즉 거대한 황금 검독수리가 자기 먹이를 잡고 또는 매속이 자유롭게 대초원을 돌면서 쿠스벡(kusbeg)*의 손으로 돌아오는 모습을 볼 때 숨이 막힙니다. 그러나 때로는 이 아름다운 그림 뒤에는 수년간의 노력이 숨겨져 있습니다. 새를 길들이는 것은 복잡한 과정입니다.

역사에서…

''사냥-생물 학자, 지역 역사자인 아슬칸 아르특파에브(Asylkhan Artykpayev)가 출간에서: 사냥 동물 (회색 사냥개, 치타, 사냥 용 새)을 이용한 수렵이 유라시아 대초원에서 몇 천년 배양되고 있었습니다. 유목민의 삶에 대해 알려주는 고고학적 발굴과 고대 원고가 이것을 증언합니다,-라고 적었습니다.

-이러한 유형의 사냥은 유럽과 아시아의 많은 국가의 귀족들 사이에서 종종 널리 보급하고 있습니다. 중세 시대에는 사냥 동물 수렵은 유럽, 페르시아, 인도 및 중국 군주 귀족의 취미였습니다. 이와 달리 고대 카자흐스탄의 영토에서 사냥을 모든 씨족과 부족 협회, 주로 중년 및 노인들이 했습니다. 사냥 조류는 항상 높은 가치를 지녔고, 매속과 검독수리는 신성한 새로 여겨졌으며 그중에는 무작위로 사람이 없었습니다.”

옛날에는 사냥용 새을 훈련하기 위해 둥지 병아리 때부터 관심을 가졌습니다. 둥지는 알을 낳는 순간부터 관찰되었으며 병아리가 날아 갈 수 있을 때까지 근처에서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그 때는 맹금의 생물학과 습성을 연구할 시간도 충분히 있었습니다. 쿠스벡(kusbeg)들은 병아리의 완전한 발달이 부모의 날개 아래에서만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깃털이 나지 않은 새끼 새를 둥지에서 떠나기 직전에 잡으려고 노력했습니다.

중요한 단계: 새가 사람에게 익숙해지도록 해야함

사냥용 새를 훈련하는 초기 단계는 늘 먼저 사람에게 익숙해지는 것었습니다. 새가 병아리 때부터 사냥꾼들은 며칠 동안 새 근처에만 지켜보고 있어야 했었습니다. 이 기간 때는 새를“이르가크”(yrgak)(최근에 잡은 새의 초기 훈련 기간에 사용되는 홰)에 앉히며 주기적으로 가슴을 쓰다듬어 잠들지 못하게 했습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나른한 새가 점점 사람에게 익숙해집니다.

오늘날엔 사냥 조류를 길들이는 방법이 무엇일까? 이제 둥지에서 새를 가져가는 것은 엄격하게 금지되었습니다. 사냥 조류와 관한 모든 조류 종은 카자흐스탄의 IUCN 레드 리스트에 등재되어 있습니다.

오늘날 병아리와 검독수리 그리고 매속을 러시아 및 유럽의 양묘장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카자흐스탄에도 양묘장이 하나 있습니다. «둥지의 병아리와 양묘장의 병아리 사이에 차이가 있을까?»라는 합리적인 질문이 생깁니다. 현대 쿠스벡(kusbeg)들의 말에 의하면 차이가 없다고 합니다. 자유에 대한 사랑과 사람에 대한 두려움이 어느 새에게는 고유한 특징입니다. 따라서 양묘장 병아리의 첫 번째 훈련 단계는 주인에게 익숙해 지도록 하는 것입니다.

카자흐스탄 국가 체육 협회 «부르킷씨»(Burkitshy)의 연맹 부회장과 중앙 아시아와 카자흐스탄에 대한 국제 매속 협회(International Falconers Association)의 부사장인 바키트 카르나크바에브(Bakhyt Karnakbaev)에게는 사냥용 새를 훈련시키는 것은 단순한 취미가 아니라 생활 양식과 마찬가집니다. 그는 조류 길들이기 과정에 대해:

-양묘장에서 새를 새새끼가 3 개월 후부터 스스로 먹고 날아갈 준비가 될 쯤에 데려갑니다. 3 월 -4 월 (카자흐스탄, 러시아, 유럽에 같은 기간; 아프리카와 아르헨티나의 다른 기간)에 맹금들의 부화한 병아리가 7 월에서 8 월 사이에 날개를 치며 사냥을 시작합니다.

첫 달에는 새가 먼저 사람에게 점점 익숙해지기 시작합니다. 하루에 적어도 3 ~ 5 시간 맹금을 손에 들고, 장갑 낀 손에서만 먹이를 주면 새가 사람과 장갑을 음식 공급원으로 생각할 것입니다. 그리고 배부른 새가 사냥을 제대로 하지 않기 때문에 균형을 잡고 먹이를 주는 방법을 느껴야 합니다. 그러나 오히려 새가 쇠약하면 날아갈 수 없으며 사냥할 수 못하게 됩니다. 이것을 판단하는 능력은 지도자가 없이 배우기가 매우 어려운 과정입니다.

사냥하러 갈 시간이다!

새가 이미 손에 적응하고 손에서 먹기 시작하며 쓰다듬도 가능하고 목소리에 익숙해질 때 쯤에(새와 대화하듯이 끊임없이 이야기해야 합니다), 30-50cm 거리에서 먹이를 줄 수 있습니다. 장갑에 있는 고기를 보여주며, 새는 손에, 즉 장갑에 올라와 먹이를 먹어야 합니다. 이 날에는 새를 정상적인 상태가 될 때까지 먹이고 훈련을 중단합니다. 다음날엔 간격을 미터로 늘릴 수 있습니다. 이러한 식으로 매일 거리를 백-사백 미터로 늘립니다. 새가 주인에게 적응이 잘 되고, 부를는 휘파람을 듣고 주인 손으로 날아오고 점점 익숙해질 때 거리를 늘리기와 동시에 새에게 사냥법을 가르 칠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해 도구를 준비합니다. 예를 들어: 비둘기의 날개 또는 토끼의 수피에 고기를 붙어 훈련할 수 있게 준비를 합니다. 그런 다음 이 준비몰을 미끼로 사용합니다. 예를 들어 밧줄에 수피를 묶고 잡아 당기고 새의 클로브초크(klobuchok) (맹금의 머리와 눈을 덮는 모자)를 제거합니다. 새는 움직이는 대상을 보고 공격합니다.

사냥용 새의 훈련은 여전히 가르치는 사람에 달려 있습니다. 검독수리는 무겁고 강력하고 위험한 새입니다. 이와 달리 송골매와 매속은 또다른 뉘앙스가 있습니다. 카자흐스탄에 있는 3 종의 사냥용 조류를 위한 자신만의 훈련 유형이 필요합니다.

새는 개가 아니며 더 많은 훈련이 필요합니다

바키트 카르나크바에브(Bakhyt Karnakbaev)는 계속해서:“새를 길들이기 위해서는 새 근처에 있어야 하며 대부분 시간을 시외에서 보내야 합니다.”라고 했습니다. – 새는 개처럼 본 것을 한번에 기억해두는 능력이 없습니다. 새의 경우에는 매년 다시 훈련해야 합니다. 사실 사냥 시즌은 11 월에서 1 월까지여서 기간이 매우 짧습니다. 이후 다음 가을까지 강화된 영양으로 최대 비타민을 먹이고 5-6 개월 동안 지속되는 탈피 후 8 월에서 9 월까지 전체 과정을 다시 반복하며-손에 들면서 계속 훈련시킵니다. -조류를 손에만 들고 강렬하게 먹이를 주고 자주 훈련시키지 않으면 그들은 이러한 삶에 익숙해져버리고 나중에 새가 사냥하기 힘들어질 것입니다! 경마에 참여하는 훌륭한 순종의 말처럼 조류도 스포츠 상태를 잘 이끌어야 합니다. 연중 대부분은 조류에게 먹이를 주고 돌봐줍니다. 그런데 새가 능력이 뛰어난거라면 몇 달 동안 훈련도 받고 몇 개 월 동안 사냥도 할 수 있습니다. 새는 귀한 조류이고 레드 리스트 (Red List)에 들어가기 때문에 돌봐주는 동안 또는 훈련할 때 오류가 최소화되어야 합니다. 직업에 진심으로 헌신하는 사람이라면 그것이 가능합니다. 일을 취미로만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삶의 일부로 생각하는 또한 지도자의 도움을 받고 있는 그러한 사람입니다.

전통의 부흥

오늘날엔 국가가 사냥 조류와 사냥의 전통 부흥에 관심을 보이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실제로 나라의 많은 지역에서 이 전통이 거의 없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이전에는 조류 사냥 지식이 풍부한 사람들이 모든 마을에 있었다면 오늘날 드문한 상태입니다. 따라서 카자흐스탄 국가 체육 협회 «부르킷씨»(Burkitshy) 연맹이 설립되었습니다. 전국적으로 운영되는 지점 연맹의 전문가들은 새를 유지하고, 먹이를 주고, 많은 것을 설명하고, 새를 묶는 방법과 앉을 곳과 장소에 대한 기초를 배우고자 하는 모든 사람들을 가르칩니다. 배우는 동안 사람은 자신의 삶을 맹금과 연결해야할 준비가 된지 정확히 느낄 수 있습니다.

사냥 조류를 어디에서 볼 수 있을까?

오늘날 카자흐스탄 영토에서는 매년 사냥꾼들의 사냥조류와 관련 여러 시합 축제가 열립니다. 물론 카자흐스탄과 해외 손님 모두에게 흥미롭고 매력적인 축제입니다. 그 중 가장 큰 축제는 알마티(Almaty)지역에 누라(Nura) 마을 근처 "일란타우(Ilantau)" 계곡 및 앜몰라(Akmola) 지역의 "칸소나르"(Kansonar) 토너먼트입니다. 오늘날의 토너먼트는 연극 공연과 비슷합니다. 다른 박제 동물들이 새의 먹이로 사용됩니다. 주인이 일정 거리에서 새를 끌어들이는 새와 사람의 관계를 보여주는"부루킷티 콜카 샤키루" ( Bürkitti qolğa şaqırw )– "새를 유인하는 (손으로)" 매우 훌륭한 광경입니다. 또는 "에맄티 우수" (Erikti Ushu)- "무료 비행". 여기서 검독수리를 위로 던져 손에 다시 유인합니다.

관광객들은 이 진정한 사냥에 참여할 수 있지만 이것은 여행사를 통해 해야 할 독점적인 여행이 될 것입니다. 어쨌건 입장료 청구하지 않는 축제든 고가의 개인 투어든 분명 감동 받게 할 것입니다!

쿠스베기(kusbegi)- 검독수리, 매속, 송골매에 대한 전문가.

Similar publications